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7-19 11:36:11
기사수정



클레이튼 기반 디파이 서비스 터틀킹 파이낸스, 출시 한달 만에 예치 자산 620만달러 돌파 - 보도자료

클레이스왑 자동화 복리 방식으로 수익 극대화

클레이튼 기반 디파이 생태계 조성 앞장


디파이몬스터(Defi Monster)는 자사가 인큐베이팅한 터틀킹 파이낸스(Turtle King Finance) 플랫폼이 출시 한달 만에 전체 예치금(TVL) 620만달러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터틀킹 파이낸스는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n) 기반 탈중앙화 거래소(DEX)인 클레이스왑(KLAYswap) 내 최초 컴파운드 파밍 풀이다.


터틀킹 파이낸스는 7월 15일 기준으로 거래량은 8만3200회, 지갑 보유량 321개를 유지했다.


투자자의 높은 관심을 이끌어 낸 배경에는 터틀킹 파이낸스가 클레이튼 내 첫 번째 일드 파밍 어그리게이터(Yield Farming Aggregator)로써 이율이 높은 팜(farm)을 찾아서 자동 예치하고, 수확한 것을 1시간 단위로 LP로 묶어 재투자 할 수 있게 도와, 더 높은 APY(복리를 반영한 연간 이자율)를 제공하는 시스템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단순히 클레이스왑의 복리 기능을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타 디파이 프로토콜과 연계해 최적의 보상을 제공하는 자동화된 복리 방식(Auto Compunding)으로 운영하기 때문에 수익의 극대화를 실현할 수 있게 된다.


동시에 터틀킹 파이낸스 거버넌스 토큰인 터크(TURK)를 추가 보상으로 제공하고, 이 터크 토큰을 스테이킹하면 클레이(Klay)를 보상으로 지급한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터틀킹 파이낸스는 이자 수익의 30%가 클레이(KLAY)-터크(TURK) 풀에 유입되고 1클레이를 획득할 때마다 5터크가 발행되는 구조이기 때문에 터크 가격이 거버넌스 토큰으로써의 역할을 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지속적인 가격을 유지할 수 있으며, 매수로 유지되는 토큰 이코노미가 아니기 때문에 거버넌스 토큰으로 인한 가격 리스크도 없다는 점이 여타 디파이 서비스들과 큰 차이를 보인다.


터틀킹 파이낸스는 추후 더욱 다양한 풀을 출시하고 멀티 플랫폼 전략과 커뮤니티 주도의 거버넌스 시스템 도입을 통해 더욱 개방적이고 최적화된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Notice. 본 콘텐츠는 해당 일방의 보도자료로 해당 정보의 사실이 확인되었음을 뜻하는 것은 아니며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4차산업혁명의 중심기술 블록체인밸리(Blockchain Valley), 블록타임스TV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blocktimestv.com/news/view.php?idx=15745
기자프로필
빗썸
기사본문 하단배너 이미지(채널)_2-1번…
다스아카데미 우측
 ▷ Blockchain Leaders 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