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8-24 11:06:06
  • 수정 2021-08-24 11:27:25
기사수정

▲ 공동협약식 모습이며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KAIST의 김기응, 서민준 교수, 한양대학교의 백은옥, 노영균 교수, ETRI의 임준호 박사, 민옥기 본부장, 이윤근 소장, 김영길 실장, KT의 AI/빅데이터기획담당 이홍철 상무, 송재호 AI/DX융합사업부문장, 최준기 AI/DigData사업본부장, KT 융합기술원의 장두성 AI Core2담당 상무, 홍경표 원장, 김봉기 플랫폼연구소 소장이다. (사진 출처: KT)



KT가 지난 818‘AI 원팀(One Team)참여기관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KAIST, 한양대와 함께 초거대 AI 모델을 개발하기 위한 공동 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초거대 AI’란 대용량의 연산이 가능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대규모 데이터를 학습해 사람처럼 스스로 사고할 수 있도록 설계된 AI를 의미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각 기관에서 자연어 처리 분야를 대표하는 다양한 분야의 연구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KT의 오랜 사업 경험과 풍부한 데이터와 인프라를 활용해 초거대 AI 모델을 개발하게 된다.


AI 원팀에서는 초거대 AI 모델 확보를 위해 약 6개월 이상 실무 논의와 협력을 지속해 왔으며, 이번 협약 체결로 기관별 역할을 정의하고 본격적 프로젝트 수행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KT는 다른 참여기관들과 함께 대규모 GPU 인프라 구축 데이터 수집/분석 모델 학습 응용태스크 적용 등 R&D 및 상용화 관련 업무를 총괄적으로 수행하며 향후 산업전반의 DT 구현을 선도적으로 이끌 것으로 보인다.


KAIST의 경우, 머신러닝 알고리즘 최적화 및 어플리케이션 파트를 맡게 되며, 한양대는 데이터 정제/필터링 알고리즘 개발, 분산/병렬 알고리즘 및 모델 최적화 분야에서 힘을 보탤 예정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대형 모델학습 및 모델개발 분야에 참여하게 된다.


또한 AI 원팀 연구진은 학습데이터 필터링 강화, 데이터 간 균형 조정 등을 통해 AI의 편향성을 우선 제거하는 한편, 유해 콘텐츠(Toxic Content) 필터링 기술 등 다양한 딥러닝 기반 탐지 기술을 적극 활용해 AI 윤리 이슈도 사전에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AI 원팀은 영상/로봇 등의 복합인지, 이미지 기반 해석, 휴머니스틱 AI(인간중심 AI) 등에서 초거대 AI 모델로 영역을 확장해 나가며, 특히 국내외 많은 기업들과 학교, 연구기관들이 AI 원팀의 초거대 모델을 활용해 한국어 언어지능에 대한 손쉽게 접근하고, 이를 다양한 산업분야에 활용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홍경표 KT 융합기술원장은 “AI 원팀이 보유한 세계적 수준의 기술과 경험을 모두 결집한 초거대 AI모델 개발은 차세대 AI 핵심 원천기술 확보라는 측면에서 각별한 의미를 가진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대한민국의 국가 AI 산업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하고, 산업전반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고객 라이프스타일 변화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2대한민국 AI 1등 국가를 목표로 출범한 AI 원팀(AI One Team)KT를 비롯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카이스트 한양대 현대중공업그룹 LG전자 LGU+ 한국투자증권 동원그룹 우리은행 등 총 10개 산··연 기업과 기관이 참여하고 있으며, AI 인재양성, Open R&D, AI Eco 강화 등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blocktimestv.com/news/view.php?idx=505268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최신뉴스더보기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