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3-21 23:59:07
기사수정

▲ 서울시 송파구 신천동에 위치한 롯데월드타워에서 김상현 부회장과 롯데유통군 계열사 자체브랜드(PB) 담당자 11명이 소통하고 있는 모습. (사진 출처: 롯데유통군)




김상현 롯데유통군HQ 총괄대표 부회장은 지난 3월 19일 유통군 계열사 자체브랜드(PB) 담당자 11명과 함께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51번째 ‘렛츠샘물’을 진행했다.


렛츠샘물은 김 부회장의 취임 초기인 2022년 3월부터 자신의 영어 이름(샘)에서 착안해 ‘샘에게 물어보세요’라는 의미를 담아 진행하는 소통 프로그램이다.


이번 렛츠샘물에서는 롯데마트·슈퍼의 PB ‘오늘좋은’과 ‘요리하다’ 담당자들과 롯데백화점, 롯데온, 롯데홈쇼핑, 롯데하이마트 PB 담당자들이 참여했다.


이 날 김 부회장은 지난달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공개된 영상 메시지 중 PB 상품의 글로벌화, PB의 중요성과 향후 방향성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롯데 유통군은 이전에도 다양한 소통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300여명의 임직원이 직무·테마별 24번의 렛츠샘물에 참여했다. 지난해 3월에는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오픈을 앞두고 베트남 직원들과 직접 소통하기도 했다.


렛츠샘물에서 규모가 확대된 ‘타운홀 미팅’을 통해서도 임직원 소통 기회를 늘리고 있다. 유통군 11개 계열사에서 사업 비전과 전략 등을 정기적으로 공유하는 자리다.


계열사별로 70명 이상이 참여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온라인으로 참여한 임직원들까지 더해 총 1300여명이 함께 참여했다.


롯데 유통군이 ‘고객중심경영’의 출발점을 임직원과의 소통으로 보고 있다. 이를 위해 김 부회장은 지난해 1900여명의 임직원을 만났는데 이를 365일로 나누면 하루에 5명 이상의 임직원들을 만난 셈이다.


특히 2022년에는 유통군 계열사의 대표부터 임원, 사원까지 청바지를 입고 참여하는 ‘청바지 워크숍’을 진행하기도 했다. 지난해부터는 조직의 직무 전문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롯데 유통군 여성 리더 워크숍’을 진행하고 유통군 계열사 핵심 사내강사를 육성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 부회장은 “임직원과의 소통은 고객과의 접점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일들은 물론 고객의 목소리를 보다 생생하게 들을 수 있는 기회.”라며 “앞으로도 롯데 유통군이 ‘고객의 첫 번째 쇼핑 목적지’가 될 수 있도록 임직원들의 ‘원 팀·원 미션·원 마인드’ 형성을 위한 조직 문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blocktimestv.com/news/view.php?idx=505489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최신뉴스더보기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