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4-02 00:23:41
기사수정



기상 빅테이터 기업 옵저버, 베트남 세븐일레븐과 미세먼지 및 기상 관측망 구축 협약 진행


- 작년 발표한 국내 세븐일레븐 협약에 이어 해외 시장 진출 가시화


- 베트남 이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시장 진출을 위한 협업도 진행 중 


블록체인 기반 미세먼지 및 기상 빅데이터 기업 옵저버(Observer)가 베트남의 세븐일레븐과 '미세먼지 및  기상관측망 구축’ 협약을 체결하였다. 


베트남의 면적은 약 3,312만 3천㏊로 국내 3배가 넘으나 미세먼지 측정소는 10곳 미만으로 설치 및 운영중에 있다. 국내의 공공 미세먼지 측정소가 400여곳에 달하는 것을 감안 시 베트남의 관측 인프라는 굉장히 열악하다. 반면 베트남의 수많은 오토바이 이용자를 감안시 국민들의 미세먼지 정보에 대한 수요는 증가되고 있으며 아울러 공공기상관측소도 부족한 상황이다. 


베트남의 이러한 관측 상황 속에서, 베트남에 본격적으로 매장을 확장하고 있는 베트남 세븐일레븐과 해외 기상 및 미세먼지 관측시장에 진출하고자 하는 옵저버가 상생하고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협약을 체결하게 된 것이다. 


옵저버 팀은 현지 시공 업체와의 협업 그리고 구체적인 설치 계획 등을 조율하고 있으며 자체 개발한 관측기에 대하여 베트남에서 필요한 각종 인증을 확인하여 준비가 완료되는 대로  해외 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옵저버 팀은 작년 (주)코리아세븐과의 '미세먼지 및 기상관측망 구축'계약을 체결하였고 작년말부터 세븐일레븐 편의점에 웨더스테이션을 설치하고 있다. 세븐일레븐 매장이 국내 약 1만여개에 달하는 만큼, (주)코리아세븐과의 계약으로 국내 기상 및 대기질 관측 부문은 어느정도 달성을 이뤘다는 것이 관련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옵저버 관계자에 의하면, "선진국의 경우, 정부 및 민간기업의 참여를 통해 기상 및 환경 조밀한 관측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옵저버팀은 기상 및 미세먼지 관측 미개척지인 동남아 시장 진출을 타겟팅하고 있습니다. 베트남 세븐일레븐과 공동으로 관측망을 구축하고 관측데이터를 가공하여 매출로 이어 가고자 합니다. 베트남에서의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인접 국가로 확장해나갈 계획이며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의 업체와 협의를 하고 있다"고 전하였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blocktimestv.com/news/view.php?idx=15454
기자프로필
빗썸
기사본문 하단배너 이미지(채널)_2-1번…
블록체인홍보게시판링크
 ▷ Blockchain Leaders 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